전시회 대표이미지

Public Hiding: Public Memory and Shared Bonds

퍼블릭 은신

2021.10.26 ~ 2021.12.12

작가이자 음악가, 연기자 등 종합예술인에 가까운
백현진은 전시
«백현진: 퍼블릭 은신(隱身
(Bek Hyunjin: Public Hiding)
에서 페인터이자
음악가로서의 페르소나를 보여준다
. 본 전시는
고도의 도시화로 밀집된 환경에서의 삶에
익숙했던 우리에게 닥친 대유행이 장기화되면서
,
사회적 거리두기의 절대적 필요성이 요구되는
시점에 벗어나는 피로감과 찾아오는 우울감에
주목한다
. 공동체의 개념이 거의 사라진 오늘,
우리가 일상적으로 경험하고 지각하며 사회적
교류가 발생하는 공동의 환경에서 본능적으로
찾고자 하는 적절한 공간은 어디쯤 일까
?

작가는 단절된 생활의 지속으로 우울감과 무기력증,
그리고 사회적 고립감이 공동의 유대임을
발견함으로써
, 우리가 공통으로 경험하는 기억과
시간의 감각을 제시한다
.  «백현진: 퍼블릭 은신»
공동의 기억과 동시대적 삶을 매개할 수 있도록
거대한 은신처의 모양을 갖추어 안전한 고립과
자유라는 공동의 목표로 향한다
. 유년기의 기억과
환상에서 존재할 법한 모양으로 소환된 설치 조각은
자신을 지킬 수 있는 영역을 통과하는 공공의
장소이다
. 어떤 장소와 시간에도 속하지 않는
중간지대와 같은 은신처는
, 우리에게 갑작스레 닥친
불안
, 우울, 절망, 고독, 고립의 삶과 감정을
내적으로 감각할 수 있도록 이끈다
. 이는 우리가
서고자 하는 곳에 있지 못하는 현실로부터
도피해 숨기보다 내면의 고독과 대면하는 공간에
가까울 것이다
. 이 같은 치열함으로 우리 모두가
현실에서 인생의 실패자일지 모르지만
, 자발적으로
고독을 공유하는 각자의 은신처는 세상과 적절한
거리두기와 좁히기를 오가며 삶을 버텨낼 수 있는
원심력으로 작동한다
.

본 전시에서는 유일하게 위계 없이 선보여지는
회화
, 설치, 사운드는 오류와 직관을 전제에 둔
삶의 태도를 대변한다
. 인간이기에 불완전한,
인생이기에 비극이자 희극일 수 있는 불편한, 나아가,
언제든 바닥을 치는 멜랑콜리한 순간들을 유머와
냉소로 넘길 수 있는 오류 투성인 우리네 삶을
지켜내는 시공간을 상상해본다
.

More

ARTWORKS 작품

VR이미지

백현진, 2021, 사진: 정희승

VR이미지

백현진, 얼음과 그릇들, 2021, 사진: 정희승

VR이미지

백현진, 오두막, 2021, 사진: 정희승

VR이미지

백현진, 영원한 친구, 2021, 사진: 정희승

VR이미지

백현진, 노동의 조건, 2021, 사진: 정희승

VR이미지

백현진, 아주 먼 오늘, 2021, 사진: 정희승

VR이미지

백현진, 2021, 사진: 정희승

ARTISTS 작가소개